최근 전 세계를 강타한 랜섬웨어 공격으로 많은 사람들은 두려움에 떨었다.
공격으로 마비된 컴퓨터의 암호를 풀어주는 대가로 요구한 것은 인터넷 가상 화폐 비트코인이다. 이것이 미래 화폐로 각광받으며 관심을 끄는 이유는 기저 기술인 ‘블록체인’ 덕분이다.

금융계에 부는 블록체인 바람

신한은행, 국민은행 등 금융계는 지금 블록체인을 활용한 기술개발 구축에 힘을 가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일반인들에게 블록체인은 생소한 개념이다. 블록체인이란 블록 안에 새로운 거래 기록이 10분마다 이뤄지며, 이 거래 기록이 옳은 정보임이 확인되면 다른 거래 기록이 담긴 과거의 블록들과 연결되어 체인을 이루는 원리로 이뤄지는 기술이다. 모든 정보를 작성하고 저장하여 이후 거래 성사에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은 이전 기술과 동일하다. 차이점은정보를 중앙서버에만 저장하고 최소한의 인원들만 확인할 수 있었던 기존체계와는 달리, 블록체인은 이 기술을 이용하는 모든 개인들이 모든 거래 장부를 기록하는 공공거래장부의 성격을 지닌다는 것이다.

eri_Summer_12_02보다 안전하고, 빠르게 블록체인은 모든 정보를 이용자 모두가 공유하기 때문에 개인정보 침해와 거래내역 위조에서 안전한지에 의문을 가질 수 있다. 그러나 블록체인은 미세한 정보 차이에도 완전히 다른 *해시 값을 갖기 때문에 사용자 개인만이 강력한 암호를 풀 수 있고, 그 정보를 읽는 것이 가능하다. 10분 간격으로 만들어지는 블록은 존재하는 모든 블록체인과 거래내용을 비교하여 과반수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만 블록화 될 수 있다. 이렇게 형성된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술은 현
재 슈퍼컴퓨터 다수의 연산력의 합보다 뛰어나기 때문에 매우 뛰어난 해킹 수준으로도 뚫기 어렵다. 정보 확인을 위해 중앙 기관을 거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거래 성사 시 시간 비용 등을 줄일 수 있어효율성 높다는 것 또한 블록체인의 장점이다.

 

객관성을 무기로 다양한 분야 응용
보안 안정성과 정보전달에 효율성을 지닌 블록체인은 많은 전문가들에 의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뿌리 기술이 될 것이라 각광받으며, 금융계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의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
음원, 동영상, 그림 등의 창작물이 재산인 멀티 콘텐츠 분야에서는 블록체인의 보안 안정성을 활용하려 한다. 이 기술이 도입되면 작품의 위조, 변조가 불가능해 저작권 보호가 강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서비스제공자와 이용자 사이의 일대일 거래가 가능하기 때문에 수수료 등의 이중 지불을 막을 수 있다는 점에서 ‘우버’나 ‘에어비앤비’와 같은 공유 경제 산업들은 중앙관리기구를 거치지 않아 효율적이라고 말한다. 보안 안정성으로 인해 투명성을 높일 수 있고, 개표의 편리성으로 블록체인 기술의 투표 시스템 도입을 시도하려는 움직임도 보인다.

블록체인기반의 미래
세계경제포럼은 2025년까지 전 세계 GDP의 10%가 블록체인에 의해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현재 인터넷이 우리 생활에 퍼져있듯, 머지 않은 미래에는 블록체인이 다양한 분야에 기반이 되어
있을 것이다. 그러나 블록체인 기술이 밝은 미래 전망만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 기술 도입으로 인해 중앙기관 역할이 줄어들어 종사 인원도 줄어 들것이고, 직업 변동을 일으켜 수 많은 직업들이 사라질 것이라고 예측되기도 한다. 개개인이 감시자 역할을 잘 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걱정도 블록체인 도입의 반대 요인이다. 새로운 기술의 밝은 부분이 있으면 어두운 부분도 있는 법. 블록체인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고, 단점을 보완해 나가는 것이 앞으로 인류가 해나가야 할 과제이다

 

 

Posted by hyueri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