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영 학생(건축학부 건축과 16, 학생부교과전형)

백지은 학생(신문방송학과 16, 학생부교과전형)

문채영 학생(영미언어문화학과 16, 학생부종합전형)

손종진 학생(스포츠과학부 경기지도전공 16, 학생부종합전형)

각자 지원한 전형을 선택한 계기가 궁금해요.

안지영 학생 저는 고등학교 3년 내내 성실하게 학업에 임한 편이라, 교과전형이 적당하고 생각했어요.

백지은 학생 고등학교 때 학교 공부를 좋아했죠. 공부하는 데로 성적이 나왔기 때문인 것 같아요. 반면 모의고사는 제게 안 맞았어요. 주어진 시간 내에 결과를 내야 하는 게 힘들었죠. 긴 시간 꾸준히 내신 성적을 쌓아가는 게 제게 더 맞다고 생각해,

교과전형을 선택했습니다.

문채영 학생 ERICA는 자기소개서와 면접 없이 생활기록부만으로 평가를 받아요. 저는 공부뿐 아니라 다양한 활동에 관심이 많았어요. 이런 제 스타일은 종합전형과 딱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손종진 학생 종합전형은 학업 능력을 측정하는 내신뿐 아니라, 고교 생활 전반에 대한 성실함을 평가받는 전형이라고 생각해요. 인성과 잠재력, 다양한 활동 내역을 본다는 점이 끌려 선택했어요 .

 

ERICA 입시를 준비하면서 가장 노력한 부분은 무엇인가요?

eri_Summer_19_05_01

ERICA 학생부교과전형은 내신 산출점수와 수능 최저점수로 결정돼요. 고3 여름방학쯤이면 내신 산출은 이미 어느 정도 나온 상태였기에, 수능 최저점수에 대비하는 데 집중했어요.

영어와 탐구 위주로 공부했는데, 탐구는 여러 과목 중에 어떤 걸 2개 선택할지가 큰 고민이었어요. 수능 최저점수를 준비하는 데에는 전 과목을 꾸준히 공부했던 사람이 아닌 사람보다 유리해요. 수능은 당일 컨디션에 따라 점수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거든요. 꾸준히 전 과목을 준비했다면 최저 등급을 맞추는 데 더 유리하겠죠.

학교 수업을 열심히 들어야 해요. 학교 시험은 수업을 듣다보면 문제를 충분히 예측할 수 있어요. 또한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저는 수학에 자신이 없어서 다소 소홀했어요. 수학 등급이 좀 낮긴 했지만, 다른 과목들 성적은 어느 정도 유지가 되었죠.

공부도 중요하지만, 다양한 활동을 하는 데 중점을 두었어요.

가장 내세울 만한 활동이라면 학생 자치 동아리 활동이에요. 특히 반크 활동을 열심히 했죠. 제4기 한국문화유산홍보대사로 활동했고, 동아리 친구들과 영어 공부도 같이 했어요. 같이 뉴스 제작도 해보고 모의 UN 토론도 해봤고요.

어릴 때부터 다양한 활동을 해왔는데 그게 도움이 된 것 같아요. 고3에 학교와 전형을 정하고 나서는 좀 더 전략적으로 준비를 했죠. 예를 들어 학생회장을 했는데, 중요한 건 타이틀이 아니었어요. 실제로 자그마한 점이라도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했죠. 한양대 건학 이념에 맞게 봉사활동에도 집중했습니다. 고1 때부터 한글 교육, 심리 지도, 체육 활동 등의 봉사활동을 해왔는데, 입학 때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아요.

 

ERICA를 선택한 이유가 있다면?

건축을 전공하고 싶어서 여러 대학의 건축학부 커리큘럼을 봤어요. ERICA에는 본교 졸업 출신 교수님들이 많더라고요. 경험해본 만큼 학생들을 잘 이해해서 가르칠 수 있겠다고 생각했죠.

ERICA 신문방송학과 커리큘럼에 실무적인 면이 많은 게 인상적이었어요. 이론 공부만 아니라 실습 활동도 할 수 있다는 게 좋아서 ERICA를 선택했어요.

제가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는 데 도움이 되는 학교를 선택하고 싶었어요. 고등학교 때 제가 했던 활동을 되돌아보며 학과를 선택했고요. 특히 ERICA는 학생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많은 게 인상적이었습니다. 사랑한대, 희망한대 등 또래 학생들과 활동할 기회가 많다는 게 좋았어요. 현재는 ‘전공알림단’ 활동을 하고 있어요.

스포츠과학부 박재우 교수님이 제 모교(장충고)에서 강연하신 적 있는데, 그 이후 살펴보니 학부 내 교수님들이 모두 우수한 분들이라 인상적이었어요. 인풋과 아웃풋 모두 훌륭한 학교라는 점도 좋았고요. 학교 성장 가능성을 보았거든요. 제가 졸업할 때면 더 좋은 학교가 될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가족 중에 한양대 출신 분들이 많은 것도 큰 도움이 됐죠.

 

3 시절에는 여름방학이 정말 중요하다고 하죠. 학생들은 어떻게 여름방학을 보냈고, 위기는 어떤 식으로 극복했나요?

여름방학 동안 희망 학교를 10개 정도로 추리고, 해당 학교의 커리큘럼을 살펴봤어요. 대학에 가서 어떤 걸 공부하는지 알고 지원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니까요. 덕분에 목표가 명확해져서 더 잘 준비할 수 있었어요.

여름방학 때면 내신 산출은 이미 다 끝난 상태라, 수능에 집중했는데 집중이 잘 안 되더라고요. 그래서 제일 유명한 강사의 인터넷 강의를 듣기 시작했어요. 커리큘럼 중 제게 필요한 강의만 골라서 들었죠. 정리를 확실하게 해주니까 혼자서 공부하는 것보다 도움이 되었어요.

흔들리지 않아야 해요. 주변 이야기에 흔들려서는 안 돼요. 그리고 공부를 하다가 힘들 때면, 인기 강의 선생님들 쓴 소리를 모은 동영상을 봤어요. 그 동영상을 보면 다시 공부에 집중할 수 있는 동기부여가 됐어요.

힘들면 대학자료집을 찾아보거나, 내가 꿈꾸는 미래를 생각하며 힐링했어요. 자신만의 힐링법을 찾는 게 중요해요.

 

eri_Summer_19_06

미래 한양인들에게 조언 부탁합니다.

대학 때 어떤 공부를 할지 미리 알아보라고 권하고 싶어요. 여름방학 때 희망하는 학교와

학과 등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고등학교 때 공부하다가 힘들면 친구들과 대학 탐방을 했어요. 서울로 상경해서 여러 대학 캠퍼스를 둘러보기도 했는데, 그때마다 마음을 다잡을 수 있었어요.

ERICA는 학생들에게 지원을 많이 해주려는 게 느껴져요. 졸업한 고등학교를 다시 가보니

선생님들이 ERICA 잘 갔다고 칭찬하시더라고요.

학생들 지원도 그렇고,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굉장히 다양하니까요. 그 말을 들으니 학교에 대한 자부심이 느껴졌어요. 그리고 저는 어렸을 때부터 다양한 활동을 즐겼어요. 항상 ‘지금 이 순간’이 중요하다 생각하거든요. 고등학교 때도 그때 할 수 있는 건 최대한 해보려고 했습니다. 공부도 중요하지만 인생을 즐기는 게 중요하죠.

서울 캠퍼스와는다른 ERICA 캠퍼스 만의 뚜렷한 색깔이 있어서 너무 만족스러웠어요. 이 학교에서 배우면 명문대도 따라잡을 수 있다고 생각할 정도로 자부심이 생겼죠.

 

 

Posted by hyuerica